Info

Artworks, Thought and Life

사람들의 경향 혹은 사건들의 정보를 파악하고 분류한 것을 긍정적으로 보면 ‘지식’이고, 나쁘게 말하면 ‘편견’이다. 펼쳐져 있는 정보는 체계화하고 분류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유용한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선 정보를 지식으로 만들어야 한다. 사람들을 잘 분류하면 그들을 이용하기도 용이한 것이다.(MBTI테스트를 통한 조직의 구성과 인사관리 쯤 될까.) 의외성을 인정하고 인류에 대한 따듯한 시선만 가지면 될 것이다.

Pictoplasma Berlin 행사에서 귀여운것을 직접 그리거나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귀여운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순하고 착했고 배려깊었다. 나는 그들 안에서 나는 너무나 행복하고 편안했다. 상상이 가나?

공예를 하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성격은 자신이 직접 무언가를 하는 것을 즐기고, 끈기가 있고, 고독을 즐기는 편이다. 영업직의 사람들은 외향적이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즐긴다. 그리고 패션피플(이하, 패피)들을 떠올려보라. 엣지있는 모양새를 갖추기 위해서는 예민해야 한다. 그 엣지를 지키기 위해선 사람을 멀리하고 따돌릴 줄도 알아야 한다. (내가 패피를 너무 미워하나? 남들은 인정하지 않겠지만, 나도 가끔은 패피다. ) 많은 경영자들이 소시오패스의 긍정적인 발현이라고 하지 않는가.  사람들을 수단으로 생각하고 이리저리 마음대로 움직여 배치시켜 성과를 만들어내야 하니까. 그렇게 일과 취향은 성격과 연결될 수 밖에 없다.

다시 귀여운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로 돌아가보자. 심미적으로 귀엽다는 것은 무엇인가? 귀엽다는것의 본질은 상대를 해할 의도나 힘이없다는 것. 가임능력이 없다는 것이다. (참고: http://yomsnil.com/시각감정-정의-귀엽다는-것에-관하여) 그래서 그것을 그리는 사람들도 귀여운 속성을 닮아 대부분 착하고 순하다.

그럼 섹시하거나 폭력적인 그림을 그리는 사람은 섹스중독이라도 된다는 말인가? 가장 섹시한 사람들은 몸으로 일하는 사람들이다. 모델, 댄서, 스포츠맨. 창작자라는 것 자체가 우선은 고독을 즐길 줄 아는 사람들이다. 그 관조적인 성격의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가해자의 위치에 서지 않는 성격이다. 그런 전제 하에서 귀여운 것을 그리는 사람보다 섹시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섹시하고 폭력적인거다. 성적 결합은 어쨋건 폭력적이다. 서로의 합의를 통해 다가간다해도 자신의 냄새를 다른 사람의 몸에 옮기는 것은 분명 미시적인 폭력이다. 남성을 남성답게 하는 토스테스테론은 폭력성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짝짓기에 대한 열망과 집착은 젊은이들을 죽음으로 이끄는 가장 큰 동인이다.

사람은 일평생 거울을 보면서 살고, 작가는 자신이 그리는 얼굴이 자신의 얼굴을 닮았다는 소리를 지겹도록 듣게 된다. 동전 뒤집듯이 0과 100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귀여움과 섹시함(폭력)이라는 양 끝단 사이에 수많은 정도가 있다. 당신은 얼마나 귀엽고 얼마나 섹시한가?

나 또한 나의 섹시함을 숨키고 귀여운 것을 그린다. 그리고 베를린에서 귀여운 것을 그리는 귀여운 사람들에 둘러싸여서 극진한 사랑을 받으며 행복해 했다.

귀여운 것을 만들고 귀여운 사람들 사이에서 있는 것이 포근하고 좋지만, 오늘밤에는 몰래 폭력적인 그림을 한장 그려봐야겠다.

Comment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