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Artworks, Thought and Life

Made In Mullae Performance Image, 2014

 

[MEET프로젝트] 메이드인문래 MadeInMullae

염승일展 / YOMSNIL / 廉勝一 / sculpture.installation

문래예술공장 지역문화예술 역량강화 사업 MEET 당선작

초대일시 / 2014_0919_금요일_07:00pm~10:00pm

 

문래동 소공인과 아티스트가 함께 만든 철제 조형물, 문래동의 사운드, 음악과 퍼포먼스가 함께 하는 지역특성적 복합 예술

 

문래예술공장 1층 STUDIO M30

(Seoul Art Space Mullae)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88길 5-4

http://map.naver.com/?dlevel=12&pinType=site&pinId=19890031&x=126.9001950&y=37.5132830&enc=b64

 

Tel. 02-2676-4300

www.sfac.or.kr/

97년도 외환위기와 정부의 수도권 공장이전 정책을 거치면서 문래철공단지에 빈자리가 생기기 시작했고, 그 자리에 예술가들이 자리 잡으면서 소공인과 예술가들의 동거가 시작되었다. 나 역시 서울이라는 대도시에서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아 헤매다가 문래동에 둥지를 튼 작가 중에 하나이다. 이곳에 처음 와서 작업을 시작했을 때는 귀를 울리는 소음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지만, 주변 소공인들의 얼굴을 알아가고, 그들의 작업과정을 이해하자, 그것은 단순한 소음이 아니라 생계를 위한 땀이자, 창작을 위한 강렬한 에너지라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문래동의 소음이 창작의 에너지로 느껴졌던 그 순간의 감성을 예술작품으로 재현하고자 한다.

탑의 형태로 만든 내 저자성의 오브제를 문래동 소공인에게 제작의뢰하고, 그것을 만들면서 발생하는 사운드를 수집한다. 그리고 문래동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운드 디렉터, 정진화는 그 사운드를 이용하여 음악으로 재구성한다. 제작한 오브제는 9월19일(금요일) 문래예술공장 STUDIO M30에 설치하고, 그 오브제를 중심으로 다시 협업작가 신미정, 천근성이 문래동에서 수집한 오브제와 그 오브제가 있던 장소의 사운드를 배치한다. 이렇듯 문래동의 정취와 에너지가 느껴지는 ‘수집된’ 오브제와 사운드, 그리고 문래동에서 ‘만들어진’ 오브제와 사운드를 뒤섞어 그려냄으로써 문래동의 골목 사이사이에서 느꼈던 예술적 가능성과 창작의 기운을 관객에게 전달한다. 전시는 오후7시부터 10시까지 이어지고, 당일에는 한 시간 간격으로 퍼포먼스도 준비하고 있다.

Original Poster, 2014

Comments

Comments are closed.